Games News

라스베이거스가 스포츠 시티로의 변신이 한창입니다

라스베이거스는 현재 스포츠 시티로의 전환 과정에서 중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스포츠 베팅머니를 넘어 진정한 의미의 ‘스포츠 머니’가 이 도시로 몰리고 있습니다. 한 달 전,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서킷에서는 세계적인 자동차 경주인 포뮬러원(F1) 그랑프리가 열렸습니다. 이는 라스베이거스에서 41년 만에 개최된 F1 대회로, 막스 페르스타펀(네덜란드)은 처음에는 회의적이었지만 6연승으로 18승이라는 단일 시즌 최다 기록을 세우며 “대회를 즐겼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회에는 4일간 총 31만 5000명의 관중이 몰렸고, 이로 인한 경제 효과는 12억 달러(약 1조 5600억 원)에 달했습니다. 특히 스포츠 베팅에 투입된 판돈만 5억 달러(약 6500억 원)으로 기록되었습니다. 야간 경기의 환상적인 야경, 삼성전자가 공급한 초대형 스마트 LED 사이니지, 흥미진진한 트랙, 그리고 드론쇼 등이 결합되어 스포츠 엔터테인먼트의 절정을 이루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F1 드라이버들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스타들이 참여한 사전 이벤트인 넷플릭스컵은 넷플릭스 최초의 스포츠 중계로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미국 ESPN은 최근 보도에서 “라스베이거스가 카지노와 유흥으로 대표되던 ‘신 시티(죄의 도시)’에서 ‘프리미어 스포츠 시티’로 부상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도시는 F1 뿐만 아니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도 확보했습니다. MLB 구단주 총회의 만장일치 결정으로 2025년부터 애슬레틱스의 연고지는 라스베이거스로 변경될 예정이며, 애슬레틱스는 15억 달러를 들여 새로운 홈구장을 건설할 계획입니다.

라스베이거스의 이러한 변화는 스포츠 베팅과 관련이 깊습니다. 과거에는 몇몇 주에서만 허용되던 스포츠 베팅이 2001년에 금지법이 폐지되고 2018년에는 전면적으로 합법화되면서 라스베이거스가 스포츠 머니의 중심지로 떠올랐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 미국 스포츠 산업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오일 머니를 쏟아부으며 세계 스포츠 산업을 지배하고 있지만, 동시에 스포츠 워싱(스포츠에 대한 투자로 이미지 세탁) 비판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라스베이거스는 이런 상황에서 스포츠를 통한 대대적인 이미지 변신에 나서고 있습니다. 미국과 사우디의 스포츠 헤게모니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스포츠 팬들은 더 다양하고 흥미진진한 엔터테인먼트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内容结束

Tagged: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