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s News

위메이드, MS와 콘솔게임 출시한다…넥슨도 MS와 플랫폼 협력

위메이드가 마이크로소프트와 콘솔 게임을 출시한다.지난해 11월 마이크로소프트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한위메이드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콘솔 게임 출시를 포함해 다양한 협력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2022년 투자한 아시아 게임 회사는 위메이드가 유일하다.아울러 넥슨도플랫폼∙데이터 기반 솔루션 ‘게임스케일’에서 MS의게임 개발 지원 플랫폼인 ‘플레이팹(PlayFab)’과 파트너십을 맺고 양사 솔루션의 고도화를 위해 힘을 합칠 계획이다.

위메이드의 자회사 디스민즈워에서 개발 중인 신작 ‘디스민즈워'(가칭)는 실제 지형을 반영한 국가 기반 시뮬레이션이 가능한 워버스(Warverse) 게임이다. 위메이드 최초로 PC, 모바일 뿐 아니라 콘솔도 지원하며, 마이크로소프트의 게임 플랫폼에서도 플레이할 수 있도록 협의 중이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는 비용 절감과 생산성 극대화를 이룰 수 있는 AI 분야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특히,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Azure)는 AI 기술과 결합한 기계 학습을 통해 게임 개발자들의 효율적인 업무를 도와주며, 관련 기술이 점점 고도화되고 있다.

현재 위메이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를 활용해 170여개 국가에 글로벌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 2021년 8월 출시한 ‘미르4 글로벌’의 흥행으로, 2022년 위메이드의 애저 클라우드 트래픽은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다. 올해 초 론칭한 ‘미르M 글로벌’도 순항하며 애저의 글로벌 트래픽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지난 달 27일 론칭한 대작 MMORPG ‘나이트 크로우' 역시 애저를 사용한다.

(sources from resopp-sn.org)

한편 넥슨MS와 플랫폼 관련 제휴를 맺고 있다.넥슨의게임 서비스 노하우 담은 플랫폼∙데이터 솔루션 ‘게임스케일’과 MS의게임 개발 지원 플랫폼인 ‘플레이팹’과 파트너십을 맺고 양사 솔루션을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배준영 인텔리전스랩스 본부장은 “게임스케일은 데이터의 수집, 분석, 적용의 선순환을 통해 서비스 품질의 지속적인 우상향이 가능하다”며 “넥슨의 서비스 노하우를 다른 게임사에 가감 없이 공유해 게임업계의 성장을 돕고, 유저에게 더 나은 게임 경험을 제공하는 게임 특화 솔루션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넥슨의 게임스케일은 플랫폼∙데이터 기반 솔루션으로, ▲보안 패키지 ▲마케팅 패키지 ▲커뮤니티 패키지 ▲비즈니스 패키지 ▲데이터 분석 패키지 ▲QA 패키지 ▲운영 패키지 총 7개로 구성된다.넥슨은 4월부터 이 시스템을 외부 게임사에 최초로 개방했다.

게임 경험을 이용자관점에서 분석해 개선 방향을 제안하는 ‘UX 분석 서비스’부터 멀티 플랫폼 결제 지원이 가능한 ‘글로벌 통합 결제 연동 시스템’, 데이터 분석 기반으로 다양한 영역의 어뷰징 행위를 탐지하는 ‘어뷰징 탐지’까지 70개의 제품 정보와 고객 사례 등을 제공한다.

한편 넥슨과 파트너십을 맺고 솔루션 고도화를 진행중인 MS의 게임 개발 지원 플랫폼인 ‘플레이팹’은 더 많은 것을 제공해 플레이어의 지속적 플레이를 유도한다.

단일 플랫폼에서 라이브 게임을 빌드 및 운영하는 플레이팹은게임을 더 빠르게 시작하고, 게임 수명 주기를 늘리며, 비용을 절감하는 데 필요한 게임 서비스, 데이터 분석, 라이브 오퍼레이션 도구 등의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아울러 멀티플레이어 서비스에서는라이브 게임의 성장에 도움이 되는 네트워크 간 ID, 멀티 플레이어 서버, 이용하기 쉬운 파티 채팅을 제공하며 분석(Analytics)에서는라이브 게임에서의 플레이어 행동을 이해하고 대응하기 위한 실시간 데이터를 분석한다. 라이브옵스(LiveOps)에서는서비스형 게임을 운영하고 플레이어가 지속적으로 플레이하도록 유도하는 라이브 운영을 펼친다.

(sources from resopp-sn.org)

Tagged: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