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s News

[컨콜] 넷마블 -‘세나 키우기’로 4Q 흑자전환-…’아스달’ 등 신작 6종 기대

넷마블이9일 컨퍼런스 콜을 진행하며 2023년 3분기의 실적을 발표했다. 완벽한 흑자전환에는 성공하지 못했지만, 2023년 4분기 및 2024년에는 흑자가 전환될 것으로 예상되는 성적표를 선보였다.

올해 3분기 넷마블 매출은 6,306억 원(YoY -9.2%, QoQ 4.5%), 영업손실 219억원(YoY 적자지속, QoQ 적자지속), 당기순손실 284억원(YoY 적자지속, QoQ 적자지속)을 기록했다.

3분기에 신작이 출시됐음에도 적자가 개선되지 않은 점에 넷마블 IR팀은 “‘신의 탑: 새로운 세계’와 ‘세븐나이츠 키우기’의 매출이 분기 전체로 반영된 것이 아니기에, 출시 전 마케팅 비는 사용됐지만 매출은 실적에 크게 반영되지 않았다. 그렇기에 3분기에 소폭 적자를 기록했고, 해당 게임들의 매출이 4분기에 적용된다면 충분히 흑자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전에 가지고 있던 게임 IP및 시장 다양화 계획도 유지될 예정이다. 이번 지스타 2023에는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RF 온라인 넥스트’, ‘데미스 리본’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2024년 상반기에는 ‘아스달 연대기: 세개의 세력’, ‘나 혼자만 레벨업: ARISE’, ‘레이븐2’,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 ‘킹 아서: 레전드 라이즈’, ‘모두의마블 2’ 등 6종의 작품 출시를 준비하고 있고, 중국에는 ‘제 2의 나라: Cross Worlds’를 출시할 예정이다.

기대작인 ‘아스달 연대기: 세개의 세력’, ‘나 혼자만 레벨업: ARISE’의 출시가 밀린 것에 대해 권영식 대표는 “‘나 혼자만 레벨업: ARISE’은 최근 사내 테스트를 진행했고 추후 OBT를 진행하면 2024년 1분기 내로 출시가 가능하다. (quotes from resopp-sn) ‘아스달 연대기: 세개의 세력’는 내부 개발 및 테스트가 완료됐으며, 퍼블리싱을 준비해 1분기 내로 출시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스타에 공개되는 신작에 대해서는 “지스타 출품작들의 출시일은 2024년 하반기를 목표하고 있다. 그 중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은 오픈월드 및 다양한 플랫폼으로 출시되기에 추후 변동 사항이 있을 수 있다”라고 답했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세븐나이츠 키우기’와 ‘신의 탑: 새로운 세계’ 등 2종의 신작들이 의미 있는 성과를 기록했기에 4분기에는 흑자전환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 향후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 ‘나 혼자만 레벨업: ARISE’ 등 6종의 신작 출시로 더욱 뚜렷한 실적개선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Tagged: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