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 보상을 촉구하는 인스파이어 카지노 인근 상인들입니다

영종도 지역에 있는 상인들이 6조 원 규모의 카지노호텔, 리조트, 쇼핑몰이 들어서는 인천 영종도 모히건 인스파이어 복합 리조트에 대해서 크게 반발하고 있으며, 이곳에 대규모 점포가 입점하면 을왕리, 왕산리, 덕교리 지역 상인들이 생존권을 뺏길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 인스파이어는 벌써부터 일부 임시 개장을 시작했는데 레스토랑, 카페, 의류업체 등 90여 개 점포가 입점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서 인천 영종 용유 카지노 주민대책 위원 대책 위원회는 9일 인천 시청에 기자회견을 가져서 인스파이어 측에 주민상 생기금 마련과 카지노 공익 재단 설립, 상권 피해 보상 등을 촉구했으며, 대책위는 영종국제도시 총연합회, 을왕동 통합대책 위원회, 인천시 관광협회 중구지회, 인천시 아파트연합회 중구지회 등으로 구성됐다고 발표했고 이들은 제주 신화 월드, 롯데 드림 카지노 등은 연간 100억 원 규모로, 강원랜드는 연간 1600억 원 규모의 주민 지원 기금을 조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인스파이어 측은 상인들에게 문화행사 시 100석 무상 제공, 팝업스토어 공간 무상 제공, 중구 일자리 센터 구직자 채용 시 주민 가산점 30% 부여 방안 등을 제시한 것으로 상생안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고 합니다. 주민 단체는 상생방안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는다면 행정관청이 인스파이어의 대규모 점포 등록증 허가 취소, 카지노 시설 인허가 불허 등을 해야 한다고 요구하였습니다.

피해 보상을 촉구하는 인스파이어 카지노 인근 상인들입니다

Tagged: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