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s News

[핸즈온] 신박한 스토리 전개…서브컬처 RTS ‘그랜드크로스- 에이지 오브 타이탄’

‘그랜드크로스: 에이지 오브 타이탄(이하 에이지 오브 타이탄)’은 지난 6월에 넷마블의 신작 미디어 쇼케이스에 공개된 작품이다. 당시 ‘그랜드크로스’라는 서브컬처 느낌의 신규 IP를 공개함과 동시에 ‘에이지 오브 타이탄’이 소개됐다.

미소녀가 나오는 RTS, 사실상 거의 없다고 볼 수 있다. ‘스타크래프트’나 ‘워크래프트 3’ 유즈맵에서나 만나볼 법한 장르였기에 쇼케이스 현장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는데, 지난 29일 글로벌 얼리액세스를 시작해 ‘에이지 오브 타이탄’을 가볍게 플레이해볼 수 있었다.

서브컬처 IP라 그런 것일까? 웹툰 형식의 느낌으로 튜토리얼이 시작되게 된다. 이세계로 넘어가게 되는 이른바 그랜드크로스 현상이라 불리는 것을 통해 게임 내 주인공인 유진과 미오가 ‘에이지 오브 타이탄’의 세계관에 떨어지게 된다. (quotes from resopp-sn) 기자의 경우 뻔한 스토리라도 '게임의 전개상 그럴 수 있지'라는 생각으로 잘 넘어가주는 편인데, 클래식한 이세계물 스토리라 조금 항마력이 느껴졌다.

간단한 세계관 소개가 끝나게 되면 튜토리얼이 진행되면서 이른바 영지를 구축하게된다. SLG 장르의 게임을 해봤다면 매우 쉽게 적응할 수 있는데, 병력을 생산하는 건물을 짓고 연구하는 시설을 짓고 자원을 수급하는 건물을 짓게된다. 여기까지는 거의 SLG 장르라고 봐야될 정도로 비슷하다.

건물을 지으면서 영지를 성장시켜 나가면서 스토리를 볼 수 있는데, 여기서도 웹툰 방식의 컷씬으로 스토리를 볼 수 있다. 캐릭터들의 대사도 한국어로 풀더빙 되어있어, 타 SLG 게임들과는 다르게 게임 내 스토리를 즐길 수 있다. 일본어, 영어 더빙도 준비되어 있었는데, 일본어 더빙도 나쁘지않는 퀄리티를 보여줬다.

서브컬처 장르에다가 RTS 장르이다 보니 당연히 많은 캐릭터들이 준비되어 있었다. 약 45종의 캐릭터가 준비되어 있었는데, 캐릭터마다 병종과 각기다른 스킬을 가지고 있어, 추후에 부대 편성을 많이하게 될 때 캐릭터들이 가진 스킬로 많은 변수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 같았다.

‘에이지 오브 타이탄’은 특이하게도 얼리액세스 기간임에도 과금이 가능했다. 얼리액세스 기간에 플레이한 계정이 정식 출시 이후에도 이어지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주요 BM중 하나인 가챠 확률도 볼 수 있었다.

픽업 뽑기는 일반부터 전설까지 5개의 등급으로 나뉘어져 있었고, 전설 등급이 13% 고유 등급이 18% 희귀 등급이 68%로 타 게임보다 높은 확률을 보여줬다. 10회에 사용되는 재화는 6,000이었는데, 초회 깡보석 기준으로 약 3만원이 필요했다. 횟수에 비하면 조금은 비싸다고 느낄 수 있으나, 가장 높은 전설 등급의 확률이 꽤 높기에 나쁘지 않게 느껴졌다. 상시의 경우는 10회에 드는 재화가 4,000이었다.

가챠, 스토리, 더빙 등의 부분에서는 서브컬처라는 장르에 맞게 신경 쓴 것을 느낄 수 있었는데, 전투 부분은 RTS라고 하기에는 조금은 부족했다.

전투는 영웅에다가 병종을 편성한 후 시작하게 되는데, 각 영웅들이 가진 영주 스킬과 액티브 스킬을 전투에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영웅들을 레벨업 시키면 영웅 재능 탭에서 자신에게 특성화된 병종을 강화시킬 수 있었는데, 생각 이상으로 많은 재능 루트가 있어 같은 영웅을 키우더라도 다른 방식으로 사용될 가능성이 보였다.

전투가 시작되게 되면 부대를 드래그하여 원하는 위치로 이동시키거나 특정 대상을 먼저 공격하게 할 수 있었는데, 이 부분이 조금은 아쉽게 다가왔다.

모바일, PC 두 가지의 환경에서 드래그로 컨트롤을 해봤는데 생각보다 타겟팅이 빗나가는 경우가 많았다. 뿐만 아니라 MMORTS라고 장르를 말했기에 영웅 부대를 제외한 타 유닛들도 움직일 수 있는 줄 알았는데, 움직일 수 없었다. 영웅이 있는 부대만 가능했다. 그렇기에 전투를 하게되면 영웅이 있는 부대만 컨트롤할 수 있었는데 사실상 스킬 사용이 가능한 SLG라고 느껴져 조금은 아쉽겐 느껴졌다.

RTS에서 웹툰형 스토리 전개를 그것도 서브컬처 느낌으로 진행해 본 적이 없어, 이 부분은 굉장히 신선하게 다가왔다. BM도 전설 등급의 확률이 높아 큰 문제를 느끼지 못했고, 영웅 소환을 할 수 있는 건물을 업그레이드 시키면 하루마다 무료로 소환할 수 있는 횟수도 늘었다. 무료 소환에서 고유 등급이 5%, 상시뽑기와 비슷한 고급 소환에서 전설 확률이 11%니 말이다.

하지만 전투에 있어서는 아쉬움이 느껴졌다. RTS장르라고 말했기에 부대 단위로 병력을 컨트롤하는 재미를 기대했는데, 영웅들이 스킬을 사용하거나 영주스킬을 사용하는 것 말고는 SLG와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추후 영웅이 들어간 부대가 늘어나 손을 많이 사용한다면 RTS의 느낌을 받을 수 있겠으나, 초반부에 한정해서는 SLG와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장르의 스토리 전개에 있어서는 신박함을 보여줬으나, 전투에 있어서는 SLG와 큰 차이가 없던 ‘에이지 오브 타이탄’이었다.

Tagged: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