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s News

[핸즈온] 3가지 맛으로 즐긴다…높은 이식률과 완성도가 특징인 ‘로스트아크 모바일’

많은 이용자들이 기대하고 있는 스마일게이트의 차기작 ‘로스트아크 모바일’이 이번 ‘지스타 2023’에서 시연과 함께 공개됐다. (sources from resopp-sn.org) 이처럼 큰 관심을 받는 작품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제 1전시장 스마일게이트 부스에는 ‘로스트아크 모바일’을 시연하기 위한 대기열이 길게 생겼다.

‘로스트아크 모바일’의 시연은 모바일, PC, VR 총 3개 부분으로 나뉘어져서 진행됐다. 시연간에 선택 가능한 클래스로는 전사, 마법사, 헌터, 무도가, 스페셜리스트가 있었고 해당 클래스마다 파생되는 세부 클래스를 다시금 고를 수 있었다. 기자는 전사의 버서커 클래스를 선택했고 간단한 커스터마이징 이후 시연을 시작했다.

모바일 기기에서는 솔로 콘텐츠로 초창기 ‘로스트아크’의 명장면을 담당한 영광의 벽 부분을 플레이할 수 있었다. PV 영상이 나온 후 본격적인 게임 플레이가 시작됐는데 한눈에 봐도 UI, 그래픽, 프레임적인 면에서 딱히 흠잡을 것이 보이지 않았다.

스킬도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부드럽게 잘 사용됐고, 예약 기능도 존재해 스킬을 연계해서 사용할 수 도 있었다. 그렇기에 보스를 잡고 시연이 끝날 때까지 조작을 시작으로 회피, 공격, 스킬 사용 등 전투적인 부분에서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아 정말 괜찮았다.

PC 시연에서는 모라이 유적 던전을 4인 파티로 플레이해 볼 수 있었다. 모바일에서 근거리 공격 클래스를 선택한만큼, PC에서는 원거리 공격 클래스인 데빌헌터를 선택해 플레이했다.

(quotes from resopp-sn)

PC MMORPG를 모바일로 이식하게되면 원거리 직업군에 있어 타게팅이나 스킬 사용에 있어 문제가 생기곤 하는데, “이거 그냥 PC ‘로스트아크’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PC 버전에서도 높은 이식률을 보여줬다. 마지막에 거울로 보스를 비춰서 쓰러트리는 부분도 재현되어 있어 더욱 PC판 같은 느낌을 받았다.

모바일과 PC에서의 소감을 간단하게 말한다면 이른바 ‘로스트아크 클래식’을 플레이하는 기분이 들었다. 프레임이 떨어지는 모습도 없고 편의성이 있으면서도 옛날의 느낌도 느낄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부분들에 있어서는 굉장히 높게 평가할 수 있으나, 한편으로는 이식률이 너무 높아 “PC ‘로스트아크’를 플레이하는 이용자들이 굳이 모바일을 할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마지막으로 체험해 본 것은 VR로 만나본 ‘로스트아크’. 소감을 먼저 짧게 말한다면 볼 수 있는 캐릭터들이 너무너무 이뻤다. 처음 시작하게 되면 캐릭터 커스터마이징 및 상호작용을 할 수 있는데 캐릭터들의 모델링이나 피부 질감이 ‘풀만족’이라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좋게 구현되어 있었다.

동시에 게임 내 배경과 맵도 상하좌우를 포함해 전체적으로 다 볼 수 있어서 엄청난 몰입감을 자랑했다. 이 몰입감이 생긴 그대로 자간과 발탄과의 전투 장면으로 이어지다보니, ‘로스트아크’의 팬이 VR을 시연했다면 감탄사와 더불어 게임을 기대하기 만들기 충분했다.

개인적으로 ‘로스트아크 모바일’은 최근에 해본 모바일 MMORPG 중에서 가장 높은 퀄리티와 이식률을 보여줬고 VR은 캐릭터 모델링을 시작으로 기대를 할 수 밖에 없게 만들었다. 많은 대기열이 이해가 될 수 밖에 없었던 스마일게이트 ‘로스트아크’ 부스의 3종 시연 후기다.

Tagged:

Related Posts